Untitled Document
재/단/자/료/실 STORAGE
각종서식 다운로드
언론보도 영상
행사 포토
행사 동영상
관련보도기사
학술정보자료
Untitled Document
 
홈 > 재단자료실 > 보도자료  

                

제     목  단체로 ‘탐정 자격증’ 딴 동작署… 인생 이모작도 민생 곁으로

작 성 자

 관리자

작 성 일

2019-11-07

정년 앞둔 과장·팀장급 열띤 호응




서울 동작경찰서 소속 경찰관 40여명이 지난달 단체로 ‘탐정 자격증’을 땄다. 서장 주도 하에 희망자 52명이 매주 대강당에 모여 ‘열공’한 끝에 47명이 ‘PIA민간조사사’ 자격증을 취득한 것이다. 경찰관이 퇴직 이후 노후대비 차원에서 개별적으로 탐정 자격을 따는 경우는 있어도 이렇듯 수십명이 한꺼번에 도전한 사례는 처음이라고 한다.

동작경찰서는 지난 9월 소속 경찰을 대상으로 민간조사사 자격증 취득 신청을 받았다. 그런데 예상보다 많은 신청자가 몰렸다. 동작서는 지난달 강사를 직접 초빙해 100여시간 정도 강의를 했다.

양우철 동작경찰서장은 6일 “정년퇴직을 앞둔 과장이나 팀장급의 반응이 뜨거웠다”며 “형사과나 수사과에 근무하는 젊은 경찰은 실제 업무에 적용할 수 있는 행정절차들을 알게 돼 효율이 높아지는 장점도 있다”고 말했다. 동작서는 내년에도 희망자에 한해 민간조사사 자격증 취득을 지원할 방침이다.

경찰 입장에선 탐정 자격이 기존 업무와 크게 다르지 않고 앞으로 확대 가능성이 큰 시장이라 매력을 느낀다고 한다. 지난달 민간조사사 자격증을 취득한 한 과장급 경찰은 “원래 하던 일이다 보니 공부가 어렵지 않았다”고 말했다. 퇴직을 앞둔 한 경찰도 “제복을 벗은 이후 진로에 대해 고민이 많았는데 민간조사사가 교통사고 조사 업무까지 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나서는 탐정 업무에 관심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현행법상 ‘탐정’ 이름을 내걸고 업무를 하는 건 위법이다. 대신 민간자격증을 취득한 민간조사사들이 법 테두리 안에서 실종자 소재 파악이나 자료 수집, 사실관계 확인 등 업무를 한다. 이들 업체는 주로 서비스업으로 등록돼 있다.

헌법재판소는 지난해 6월 “신용정보법 위반 등 사생활 침해에 해당하지 않는 부분에서는 탐정행위 전체를 금지하지 않는다”고 결정했다. 이후 민간조사사에 대해 불륜 배우자를 뒷조사하는 ‘흥신소’쯤으로 오해하는 시선도 많이 옅어졌다.

경찰청은 지난 4월 “공식적으로 ‘탐정’ 호칭을 쓰지 않는다면 사생활과 무관한 탐정 업무가 불가능하지 않다”고 밝혔다. 현재 7개의 민간조사사 관련 민간자격증이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탐정 자격증에 대한 관심은 높다. 한국특수직능교육재단에 따르면 대표적 탐정 관련 민간자격증인 PIA민간조사사의 연 취득자는 2008년 122명에서 지난해 628명으로 5배 넘게 늘었다. 직업 분포를 보면 경찰 출신이 14.5%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한다. 연령별로 분류해도 퇴직을 고민하기 시작하는 40대(24%)와 50대(27%)가 가장 많다. 하금석 한국특수직능교육재단 회장은 “경찰뿐 아니라 군인이나 정보기관 종사자 등 유사직종 출신들의 선호도가 높다”며 “로펌 사무장 등 이직을 위한 스펙으로 여겨지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이상원 용인대 경찰행정학과 교수는 “경찰행정학과를 둔 대학에서 탐정학 관련 석·박사 과정을 운영하기 시작한 것도 큰 변화”라고 말했다.

일각에선 민생 치안에 투입돼야 할 경찰력이 분산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민간조사사 자격증은 법학개론, 범죄학 등 총 5개 과목 총점이 60점 이상이면 취득할 수 있다. 시험은 연 2회 실시된다.


황윤태 기자 truly@kmib.co.kr


기사링크>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4106693&code=11131100&cp=nv

              

 
Untitled Document
   
  서울 종로구 우정국로39 우정에쉐르 3층 전관    사업자등록번호: 211-80-01732
대표: 하금석    TEL: 02)775-0071   FAX: 02)775-4004
Copyright ⓒ 한국특수직능교육재단   All Rights Reserved.